길가다가 혹은 음식점에서 홀로 남겨진 휴대폰이나 지갑 그외 여러 소지품등을 발견하신적이 있으신지요? 어찌된게 저는 참 자주 목격하게 되더군요.

견물생심이라고 뭔가 삐까 번적한게 있으면 집어보고 싶고 만져보고 싶고 그러다 가지고 싶은 육구가 생깁니다.

이런건 먹을지도?



음식점이나 특정 점포에서 발견한 경우라면 주워서 카운터에 맞기는게 가장 좋을거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만 길가다가 발견한경우는 그저 주워서 돌아 올수 밖에 없는경우가 많은데 이때문에 오해를 받기도 합니다.

어제는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놀이터 근처가 몇몇 아이들이 쑥떡거리더군요.

또 무슨 않좋은 일이라도 있는가 해서 정의심에 다가가보니 득템 했다고 하며 아이폰4를 들고 난리 치더군요. 외모로 판단하는건 썩 좋지는 않지만 딱보니 먹고 튈기세라 ...

거짓으로 "내가 흘렀다 돌려달라" 라고하니

 정말 먹고 튀려고했는지 던지듯이 주고 튀더군요.  100미터 달리기 선수해도 될기세였습니다.



다행히 아이폰은 손상이 없어 보였는데 다만 베터리가 나갔는지 전원이 안들어오더군요.


아이폰을 충전할 방법이 없어 다음날 지인으로 부터 충전기를 받아 확인해보니 별도의 락은 걸려있지 않아 내용을 쉽게 조회 할수 있었는데요 문자가 엄청 와있더군요. 

처음 봤을 때는 무슨 깡?으로 락을 안걸어 놓고 쓰는지...라는 생각을 했습니다만..


"폰 소지하고 계신분 꼭 연락주세요 제발요, 부탁드립니다 ㅠㅠ" 라는
 
메시지가 와르르르..(락없어서 유용한경우?)


바로 연락을 하여 통화를 하니 폰을 분실했다고 하는데 이야기를 듣다보니 사는 방향이 폰을 습득한곳과 전혀 달라서 기기에 등록된 정보 몇가지를 물어보고 맞는듯하여 당일 약속을 잡고 돌려주기로 하였습니다.

이야기를 하다보니 급한일이 많았는지 되로독 빨리 만나자고 하기에 가득이나 짧은 점심시간을 내어 만나기로 하였습니다.


이런걸 기대한건 아니다..



저야 근처에 가까운 곳에서 자리 잡았기에 약속시간보다 15분정도 일찍나가서 기다리고 있었습니다만.. 이게 왠걸?


정작 주인은 15분늦게 오더군요. 초행길도 아니고 알고 있는곳이라면서..


"아이폰 가지고 계신분인가요?"

"내, 성함이?"

"폰부터 주세요" / 만지막만지작...



'베터리 나갔자니 이걸 어케서 ^%$@#@!' / 나지막한 목소리로 중얼거리더군요....



그리고는 하얀색 봉투가 하나를 내밀고 ..

" 바뻐서 먼저가요"

기가 막혀서 ... 돌아서는 사람어깨를 붙잡고 이야기를 했습니다.


"이보세요. 당신이 누군지 이야기도 안했고 그리고 늦게왔으면서 미얀한줄은 알아야되는거 아닌가요? 저도 점심시간 쪼개서 나온겁니다. 폰돌려주세요 KT 폰 대리점에 맞기겠습니다"


라고 말하며 폰을 뺏어 들었습니다.



이폰 내꺼 맞는데 무슨이야기에요! 그리고 충전정도는 해둬야되는거아닌가요?

그리고 사람불러 놓고 다시 폰을 달라는 건 어느나라 이야기인가요? 

봉투에 사례금 드렸는데 사례금이 부족한가요? (이때까지 열어보지도 않았습니다)

( 중략...)

얼마더 드리면 되나요? 정말 별꼴이야. 



탁자위에 올려진 5만원권 두장...


키큰 남자와 소리치는 여자...주위에서 다 쳐다보더군요.




나지막하게 다시 이야기를 했습니다.



조용히 하얀색 봉투를 열어 탁자위에 올라온 10만원을 넣으며 이 봉투에 얼마나 들어 있는지 모르겠습니다만...사례금을 받자고 한게 아니고 휴대폰을 잃어 버린 분의 안타까워 찾아 주려는것 뿐입니다.

바쁘시다니 두말 하지않고 신분증이나 연락처 확인만 되면 돌려드리겠습니다.

신분증을 꺼내면서 뭐라고 했는데 중얼거려서 기억도 나지 않내요


아무튼 확인을 하고 씁씁한 마음으로 폰을 돌려주고 왔습니다
제 억측 일지도 모르지만 단순히 사례금 이상의 뭔가를 요구하는것으로 비추어 졌나봅니다..

남자.. 그리고 여자....


저는 기기도 기기지만 IT 기기의 경우 안에 저장된 자료에 더 중요성을 두는 편입니다.
급하면 IT기기야 다시 사면되지만 백업되지 않은 자료는 그 값을 따지기가 힘들것이기 때문입니다.


일반적으로 이런 일이 일어나면 5~10%정도 사례금을 받는 다고 합니다.

아이폰4의 경우 약정걸고 30만원이니 3만원선이면 적당선이지만 기기를 찾아주는 고마움에 비할것은 아닌것같습니다.


돈이면 뭔가 다될것같은.. 씁쓸함이 남아 있내요. 아마 아이폰4는 사람도 바꾸는것같습니다.
어쩌면 IT기술이 발전될수록 더 삭막함이 생길것같다는 생각도 해봅니다.

앞으로는 KT 센터나 우체통으로 보내는게 좋을것같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그냥 가시려고요? 추천 버튼을 누르시면 하루가 즐거워질 거에요~!
구독과 댓글은 블로거에게 용기를 준답니다 ^ㅁ^

이 블로그의 모든 글은 Genesispark의 동의 없이 스크랩 발행과 재배포를
불허 합니다. 저작권 관련 내용 바로가기
Follow genesispark on Twitter

레뷰 추천 버튼 올포스트 댓글 버튼 올블로그추천버튼 블코추천버튼 다음뷰 믹시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RSS 피드버너버튼

Posted by Genesispar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동감합니다 사실 무조건 사례를 요구하는 분 최소한의 예의를 지키지않는 분들 너무 한거 같습니다 우체국이 현명한 듯 합니다

    • 좋은일 보다는 나쁜경우가 많았는것같내요...

      하지만 나 몰라라~ 하려고하니 기를 돌려받고 정말 좋아하시던 분들의 얼굴이 떠오르더군요

  2. 헉.. 좋은 마음으로 찾아다 드렸는데..참.. 씁쓸하네요!!

  3. 좋은일하시고 험한 꼴(?)당하셨네요 ㅠ
    폰 주인은 폰을 잃어버렸을때는 그저 찾아주기만 하면 고맙겠다고 생각했을 터인데.. 그 마음을 잊어버린듯 하네요
    사람들이 돈을 좋아하긴 하지만 돈이 다가 아닌데.. 말이죠

  4. 날이 갈수록 개념없는 사람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는 현실이 안타깝네요... 기본조차 지키지 않는 사람들...

  5. 사실 저도 귀찮아서 어느순간 락해제를...(...)
    그나저나 폰 주인 좀 매너없네요... 좋은일 하시려고 하시다가 괜히 봉변만 당하셨군요.:(
    저도 한번 폰 찾아주려다가 외려 도둑소리를 들어본지라 -_-;
    남 이야기처럼 안들립니다. 고생하셨어요!

    • 락은 걸어두고 사용하세요 혹시라도 모르는 일이니까요...


      아니면 SMS를 인식해서 해당 문자열이 수신되면 자동 락이 걸리는 형태라도 거시면 좋을것같아요.


      아이폰은4는 사람을 바꾸는 마력이 있나 봅니다 -0-;

  6. 그것 참... 보나마나 약정이 2년이나 걸려있을 폰인데,
    찾아주었으면 감사하다고 엎드려서 절이라도 해야할 판에
    돈이나 받으라고 하는군요. 글을 읽고 있는 제가 화가 나네요.
    좋은 마음으로 돌려주시려다가 기분만 상하셨겠네요. 토닥토닥..
    이런 일을 겪느니.. 어쩌면 KT 대리점에 주는 게 나은 것도 같습니다.

  7. 휴 전 오늘 지갑을 택시에 두고 내려서 다행히 찾긴 찾았는데 내일 찾으러 오래서 가야합니다. 검색중에 이 글을 우연히 보게되었는데 ㅠㅠ 저도 택시기사분이 사례금을 얼마를 요구하실까 걱정했는데 이 글을 보니 제 자신이 부끄럽네요. 내일 택시기사분께 진심을 담아 감사한 마음을 표현해야겠습니다

    • 그래도 찾으셨다니 다행이내요. 신분증 카드, 현급등 중요한게 많이 들어있을건데...못찾았다면 -0-;;

      정말 고마움을 느겼다면 꼭 그자리에서 표현하지 않더라도 후에 선물을 보낼수도 있지않을까요?

      조금 섭섭합이 있을수도 있지만 감동은 두배일것같내요.

  8. 착한남자 2011.05.06 09:19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저도 지갑잃어버려서 사례금을 얼마드려야할지 알아보던 중 이글까지 보게되었습니다.
    글쓰신분의 그 따뜻한 마음씨가 정말 자랑스럽네요.
    아이폰 찾으로온 그 여자분 정말 교육잘못받은 사람같군요. 잊어버리세요.
    돈이면 다되는줄 아나.. 사람이 최소한의 예의라는 것이 있는데, 저런 이기적인 사람은 딱 질색입니다. 글쓰신분 정말 옳바른 태도를 보여주신 것 같습니다.
    스마트폰이 사람까지 바꿔버린다..라는 말 공감되네요.

  9. 오래전 일이지만 전 반대 상황이 있었어요ㅋㅋ

    택시에서 폰을 두고 내렸는데 며칠 후에 택시 기사에게서 전화가 왔습니다.
    분실폰 돌려줄테니 사례금으로 2만원 달라고..
    어차피 중고로 팔아먹지 않고 돌려준단 말에 감사했기 때문에 선뜻 주려 했습니다만...
    기사분이 오고서 받으러 가니 갑자기 만원을 더 보탠 3만원을 요구하는 겁니다.
    잃어버린 잘못도 있으니 할 수 없이 다시 집으로 올라가 만원 보태서 폰을 되찾았지만 참 씁쓸했습니다.
    제네시스님 글 보고서 문득 생각나네요ㅋㅋ

blog comments powered by Disqus

티스토리 툴바